See All Categories

Learn More

Do not show again.


Current Page
  1. Main
  2. FAQ

FAQ

Inquiries related to orders and shipments.

Forum Details
Title 땀나는 여름 더 땀나는 배변 - 출처 경향신문
Posted by 미궁장사랑 (ip:)
  • Rate 0points  
  • Date 2017-08-29
  • Recommend 7 Recommend
  • View 113

여름철에 땀을 많이 흘리면 체내에 수분이 부족해지고,

수분에 민감한 대장에서 대변의 수분을 많이 흡수하기 때문에 변이 굳어지기 쉽다.

이로 인해 배변이 원활하지 못해 **가 나타나게 된다.



보통 **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‘만성변비’로 진단한다.

 불규칙적이고 하루 이상 건너뛰는 드문 배변, 항문이 막혀서

대변이 잘 안 나오는 것 같은 항문 폐쇄감, 변이 남은 듯한 잔변감을 겪는다.


상당수가 배변 시 끙끙거리며 힘을 써도 배변에 실패해 손가락 등으로 파내는 ‘굴욕’을 감수해야 한다.

여기에 복부 팽만감, 복부 압박감, 복통, 방귀 등 민망한 증상이 겹친다.


만성**는 환자마다 원인과 호소하는 증상이 다르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먼저 해야 한다.

유병 기간과 장 운동 기능의 둔화 정도에 맞는 적합한 치료가 필요하다.

장 무력화의 초기 증상이나 대장암 등에 의한 2차성 **일 가능성도 확인해야 한다. 


**의 정도가 가장 심한 형태는 ‘토끼똥’이라 불리는 대변으로,

수분이 거의 없고 작고 동글동글하며 매우 딱딱한 것이 특징이다.

초기에는 동글동글한 작은 덩어리가 여러 개 뭉쳐 있다가 점점 덩어리가 커지고 더욱 딱딱해진다.

이로 인해 항문 주위 조직이 찢어져 출혈이 생기고(치열), 치핵이 밀려나오는 등 치질이 생길 수도 있다. 


건국대병원 외과 성무경 교수는 “** 예방의 삼박자는


식이섬유 섭취, 수분 섭취, 적절한 운동”이라며

“정해진 시간에 배변을 하고 짧은 시간에 적당한 힘으로 변을 보는 배변 습관이 중요하다”고 강조했다. 






원문보기:
http://news.khan.co.kr/kh_news/khan_art_view.html?artid=201407102107385&code=94#csidx1426e4110c1e3c1a37f563ddbf78e2e

Attachment
Password Please enter password to remove or edit this post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Spam Not Spam List Delete Modify Reply
Edit Comment

Password :

Edit Cancel

/ byte

Password : Submit Cancel
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